니콜라이 솔로비예프 주일 소련대사는 15일 소-일
양국간의 정상회담을 정기적으로 개최할 것을 제의했다.
4년간의 임기를 마치고 오는 20일 일본을 떠나는 솔로비예프 대사는
이날 일본 내셔널 프레스 클럽에서 가진 이임기자회견에서 미국등 서방
국가들과 소련과의 정 기적 고위접촉을 예로 들면서 현재 소-일 접촉의
수준에 불만감을 표시하고 "다른 서방국가들과의 관계가 큰 진전을
이룩한 이유가 바로 이것(고위접촉)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주중대사 취임예정인 솔로비예프 대사는 이어 "이러한 점에서 양국간에
이러한 대화가 없었다는 것은 특히 일본의 국제적 위상을 고려해볼 때
부자연스러운 일"이 라고 말했다.
일본과 소련은 2차대전후 냉전 상황과 북방 4개도서에 대한 영유권
문제로 불편 한 관계를 계속해왔다.
그는 또 소련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할 예정인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 대통령이 내년 방일기간동안 시베리아와 소련 극동지방
개발에 있어 일본의 경 제원조를 요청할 것이라고 말하고 가이후
도시키(해부준수) 일본총리가 소련 답방의 사를 밝혔다는 점에서
"고르바초프의 방문이 소-일 고위접촉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 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