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택민주당총재는 15일 상오 당사에서 열린 총재단회의
주재 중 김대중평민당 총재가 광복절 기념사에서 <통합야당만 된다면
이총재 밑에서 일할 용의가 있다>고 발언한 소식을 접하고
"판단하기 어려운 문제"라며 매우 난감해 하 는 모습.
이총재는 "연설도중 한마디 언급한것을 갖고 판단할수는 없다"는 말만
반복하면 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회피했으나 배석한 조순형부총재는
"전향적인 발언이며 일단 액면그대로 받아들여주자"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 대조적.
이철사무총장도 "김총재가 국민에게 구국적 결단을 보여주기위해
한단계 접근한 발언"이라고 평가하면서 "남북관계도 그렇지만 양당의
지도부가 자기희생의 정신을 보이지 않고는 통합이나 통일은 애당초
불가능한것"이라고 부연.
또 홍사덕부총재도 "양김시대 마감의 신호일수 있다면 반가운일"이라고
뼈있는 한마디를 건네기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