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2일 남북대교류추진과 관련, 현재 북한측이 선별적으로
초청의사를 밝혀놓고 있는 천주교 정의구현 사제단과 전민련등
단체에 소속된 사람들중 이미 방북신청을 한 사람에 대해서는 13일부터
17일사이의 민족대교류기간중 북한지역 방문을 실현시키기로 했다.
*** 방북신청자/기자명단 오늘 북에 전달 ***
홍성철 통일원장관은 이날 성명을 발표, "이에 따라 이들의 명단과
방북신청을 한 취재기자 전원의 명단을 북한측에 전달하고 북한측으로부터
이들에 대한 신변안전보장 각서를 접수하기 위한 쌍방 당국간
연락관접촉을 13일 하오 3시 판문점 중립국 감독위원회에서 갖기를
북한측에 제의한다"면서 "북한측도 이에 상응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기대하며 아울러 우리측 지역의 방문을 희망하는 북한측 인원들의 명단을
함께 전달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홍장관은 성명에서 우리 정부는 노태우대통령의 7.20 특별발표의
실현을 위해 전국 각지로부터 6만1천355명의 방북신청을 받아 이들의
명단을 지난 9일과 10, 11일 세차례에 걸쳐 각각 판문점을 통해 전달하겠다고
북한측에 통보했으나 북한측은 이해할 수 없는 조건을 내세워 명단 접수조차
거부한채 평양방송등을 통해 우리측의 특정한 인사나 단체에 대해서는
방문을 초청하고 신변안정을 보장하겠다는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따라서 정부는 어떻게든 7.20 특별발표의 정신을 살려 온 겨레의
염원에 부응하기 위해 비록 제한된 인원익는 하지만 남북왕래를 실현시키고자
한다고 밝혔다.
*** 홍장관 북측도 방문신청자 제출 촉구 ***
홍장관은 이어 "정부는 지난 2일 북한측이 민족대교류기간동안
방북을 희망하는 우리측 인원에 대해 아무런 조건없이 신변안전과
무사귀환을 보장해 줄 것을 요청하면서 비록 북한측이 대상을 선별하여
수락할 경우에도 이들의 방북을 허용할 것임을 밝힌바 있다"고 말하고
"정부의 이같은 입장은 <민족대교류>를 어떻게든지 성사시킴으로써
남북왕래의 교류의 물꼬를 트고 화해와 협력의 남북관계를 앞당겨 보려는
충정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