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상장기업들은 신주공모및 유상증자때 쌓아놓은 주식발행
초과금을 무상증자의 재원으로 하여 주주들에게 대거 돌려주고 있다.
6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증권당국의 주식물량 공급규제와 시가할인율
확대로 지 난 1-7월중 적립된 주식발행초과금은 모두 1조2천6백2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5조1천9백75억원의 24.3%에 불과했다.
*** 주가 계속 하락으로 자사주 무상실시 상장사 늘어 ***
그러나 이 기간중 주식발행초과금을 재원으로 실시한 무상증자 실적은
총 6천4 억원으로 적립규모의 47.5%에 달하고 있는데 이는 작년 동기의
경우 주식발행초과금 을 재원으로 한 무상증자 규모가 6천3백34억원으로
적립액의 12.2%에 그쳤던 것과 비교, 올들어 상장기업들이 그동안 적립된
주식발행초과금을 대거 무상으로 주주들 에게 돌려주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올들어 주가가 계속 하락함에 따라 자사주의 가격관리
측면에서 무상을 실시하려는 상장기업들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데다
<>주총당시 주주들의 압력에 못이겨 무상증자 실시를 약속한 기업들이
많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의 경우 대규모 기업공개및 유상증자에 따른
주식발행초과금 적립액이 풍부했던 것에 반해 올들어서는 주가하락및
주식물량 공급규제등으로 주식발행 초과금 규모가 계속 감소하고 있어
앞으로는 상장기업들의 무상증자 여력이 크게 줄 어들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한편 지난 1-7월중 무상증자 실적은 모두 6천4백68억원으로 작년
동기의 7천9백 24억원의 81.6%수준에 머물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