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와 쿠웨이트에 진출해 있는 우리나라 근로자와
외교관들이 전쟁과 관련한 사고를 당했을 때의 보험대비책이 제대로 안돼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라크와 쿠웨이트에는 현재 현대건설,
삼성종합건설, 대한항공 등 8개 업체가 이라크에 6백10명, 쿠웨이트에
3백81명 등 모두 9백91명의 직원 및 근로자를 파견하고 있으나
해외근로자재해보상보험(근재보험)의 주계약만 맺은채 전쟁위험을
담보하는 특약보험에는 가입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지난 89년 리비아에서 폭격사고로 대림산업 근로자들이 다수
사망했을 때처럼 전쟁으로 인한 사고시 이들 근로자에 대한 피해보상에
문제점이 많은 것 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근재보험의 전쟁위험특약에 따른 특약보험료 부담은 지난번
이란.이라크 전쟁 당시의 보험요율로 미뤄 1인당 6개월에 6백-1천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여 이들 근로자의 특약보험료부담은 연간 총 1백20만-
2백만달러에 달할 것으로 보험관계자들 은 추정하고 있다.
한편 이라크와 쿠웨이트에 주재하고 있는 외교관들과 그 가족등 44명은
해외주 재원신변안전보험에 가입하고 있으나 이중 쿠웨이트에 주재중인
18명은 전쟁위험담 보특약에 가입하지 않고 있는 상태여서 사고시 피해보상의
문제점으로 제기되고 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