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외국환은행들은 이라크의 쿠웨이트 무력점령으로 이 지역의 수출
대전회수전망이 불투명한 점을 감안, 각 영업점에 대해 별도 지시가 있을
때까지 이 지역 수출환어음매입(네고)을 중단토록 시달했다.
3일 관계당국과 금융계에 따르면 국내외국환은행들은 이라크와 쿠웨이트의
현지상황이 파악되지 않아 이같이 결정하고 현지상황이 파악되는 대로
외국환전문위를 소집,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 입금확인되면 대금지급 ***
그러나 수출대금이 국내외국환은행구좌에 입금된 것이 확인될 경우에는
네고잠정중단 조치에도 불구, 수출업체에게 대금을 지급토록 할 방침이다.
또한 이라크문제가 장기간 해결되지 않을 경우에는 과거 나이지리아 수출
대전미회수건과 같이 수출대전이 미회수된 분에 대해 부도처리유예와 제재
조치면제등 업계지원책을 강구할 방침이다.
한편 관계자는 이라크의 쿠웨이트무력점령에 따른 혼란에도 불구, 앞으로
수출대금결제가 제대로 이루어질 수 있다는 보장만 있으면 이들지역 수출분의
네고가 재개될 수 있을 것이나 미국등이 이라크에 대한 강력한 경제재재
조치를 취하거나 취할 방침으로 있는 점을 감안하면 이라크 및 쿠웨이트에
대한 수출은 상당기간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우리의 대이라크 및 쿠웨이트 수출규모보다 수입규모가 커 수출대금
미회수로 인한 손실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