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는 3일 인.허가업무등을 소홀히 한 박응규안동시장과 조건영
경주군수에 대해 경고조치하고 정재만 상주시 건축계장등 시.군공무원
15명을 감봉등 징계조치했다.
박시장은 상주시장 재직당시 병원신축과 관련된 탄원서등을 방치하는등
직무를 소홀히 했고 조군수는 인.허가사항의 처리를 미뤄온 사실이 드러나
경고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도는 김상조 전지사에게 인사청탁과 함께 뇌물을 건네준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입건돼 6월25일 직위해제된 공무원 6명중 김두동
전울릉군수등 국가직 4명은 중앙징계위에 회부했으며 박재홍 포항시
총무과장등 2명은 해임 정직등 중징계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