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는 근로자주택 건설계획의 원활한 추진을 독려하기 위해 3일
하오 김대영차관 주재로 시.도 부지사회의를 개최, 당초 예정대로 올해
하반기중 각 지방자치단체들이 근로자주택 2만5천호를 차질없이
착공하도록 만전을 기하라고 시 달했다.
김차관은 이날 기업체들이 건설할 근로자주택 2만호에 대해서도
지역별, 업체별 건설물량 배정을 시급히 마무리 짓고 착공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지방자치단체, 토지개발공사, 주택공사 등이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건설부는 택지를 아직 확보하지 못한 기업에 대해서는
공공개발택지를 우 선적으로 공급하도록 하고 설계용역기간을 단축할 수
있도록 주택공사가 사용하고 있는 설계도면의 활용을 적극 권장하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