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민자당은 주식시장의 장기침체로부터 소액투자자들을
보호해주기 위해 근로자나 근로소득자들이 투자한 8백만원내지 1천만원
정도의 소액투자 분은 배당소득에 대해 비과세하는 제도를 신설키로 했다.
당정은 이밖에 소액가계저축의 경우 5% 특례과세를 적용해주고 있는
저축한도를 현행 1인당 5백만원에서 8백만원내지 1천만원수준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민자당의 김용환정책위의장은 1일낮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증안기금은 앞당겨 조성하되 추가 조성문제는 그 시점에 가서 증시상황을
봐서 하는게 좋다는것 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의장은 그러나 "증시에 신규자금을 투입해 증시를 부추기는것과 같은
방법의 증권안정화방안은 소망스럽지 않다"고 말해 정부가 증시에 직접
개입하지는 않을 방침임을 분명히 했다.
김의장은 "증시안정대책을 위한 당정협의는 계획하고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