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산 알바니아는 31일 낙후된 국내경제의 근대화를 위해 외국인의
투자 및 합작기업등을 허용하는 법령을 승인했다고 알바니아 관영 ATA통신이
보도했다.
빈에서 수신된 이 통신은 이날 알바니아 인민의회 간부회가 외국인의
국내투자 및 투자이익을 경화로 본국에 송금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데
필요한 2개 법령을 승인 했다고 전했다.
이 통신은 이어 이같은 법령은 앞으로 알바니아와 외국간의 보다
진전된 협력형 태를 창출할 것이며 외국 기업인 및 기업들에 대한 필수적인
법적보장을 허용할 것 이라고 말하고 외국기업 및 기업인 또는 국외거주
알바니아인들은 이 법령의 규정에 따라 알바니아내에서 투자등 경제활동을
실시할 수 있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이 통신은 또 알바니아내의 외국인 투자는 충분한 보장과 보호를 받을
것이며 외국인의 투자는 ''공공목적을 위한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 몰수
또는 국영화의 불이익을 받지않음은 물론, 전쟁 및 비상사태,
천연재해등으로 입은 손해에 대해서는 적절한 보상이 제공될 것이라고
밝혔다.
ATA 통신은 알바니아 정부가 외국인의 투자유치등을 위한 계약의
허가를 관련 알바니아 국민의 요청이 있는 즉시 내릴 것이며 은행영업의
경우는 알바니아 국립은행이 계약의 허가를 하는 주무당국 이라고
설명하면서 외국자본으로 설립되는 기업은 알바니아 국립은행으로 부터
외국화폐로 융자를 얻을 수 있으며 국립은행과의 협정에 따라서는
외국은행으로 부터도 융자획득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통신은 이날 인민의회 간부회가 외국인의 투자에 관한 이같은 법령
이외에도 국민들의 시위행위를 제한적으로 허용하는 법령을 승인했다고
전하고 그러나 당국은 반정부 집회등 헌정질서에 위배되는 시위 및 외국
대사관으로의 난입등 국제관계를 저해하는 시위등은 계속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통신은 또 인민의회 간부회는 지난 76년 현행헌법의 제정때부터
지금까지 국내에서 발생한 ''각종 사태진전''에 맞도록 헌법을 수정하기 위한
일정표를 마련할 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의했다고 덧붙였다.
유럽최대의 빈국이며 아직 강경 공산주의 노선을 고수중인 알바니아는
지난 수주간 약 5천명의 국민들이 외국 대사관에 피신했다 이민을 떠나는
전례없는 사태를 겪은데 이어 30일에는 29년간 단절되었던 소련과의
국교를 재개키로 합의했는데 외 국인 투자허용등의 새로운 조치는 극심한
경제적 낙후의 극복 및 기술수준과 국민생 활의 향상, 외국차관등의 확보를
목표로한 것으로 분석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