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최대 러시아공화국의 보리스 옐친 최고회의의장(대통령)은
29일 러시아공화국이 발트 연안 3개 공화국과 "4-6주" 안에 협정을
체결할 것임을 확인했다고 소관영 타스통신이 보도했다.
** 러시아공/발트3공협정 무기반납 거부등 **
이와 함께 아르메니아공화국 최고회의도 역내 반소세력이 보유하고있는
무기를 반납하라는 모스크바측 경고를 무시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짐으로써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대통령이 민족문제와 관련, 이중 도전의
심각한 곤경에 빠져 들었음을 보여주었다.
타스는 옐친이 "발트 3개 공화국과 4-6주안에 협정들에 서명할 것"
이라고 말했 다고 전했다. 옐친은 지난 27일 라트비아공화국 수도 리가
인근에서 발트
지도자들 과 만나 크렘린의 영향력을 배제하는 양측 협정체결 방안을
협의한 바있다.
타스는 옐친이 "공화국들의 주권이 최대한 보장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지 적하면서 그러나 "연방탈퇴를 촉구하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소관영 모스크바TV도 29일 옐친의 발언을 보도하면서 그가 탈소를
강조하지 않 았다는 점을 부각시키는 입장을 취했다.
관측통들은 발트 공화국들이 앞서 새연방체 구축협상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음을 상기시키면서 옐친이 소관영 매체의 지적대로
설사 탈소입장 표명을 삼가는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하더라도 공화국간
협정체결을 공개적으로 단언했다는 사실이 고르바초프에게 또다른
치명타가 아닐 수없다고 평가했다.
** 우크라이나등 일부공화국, 주권선언 잇달아 **
러시아공화국-발트간 접근 움직임은 이들은 물론 몰다비아,
아제르바이잔, 우즈 벡, 우크라이나 및 백러시아공화국도 중앙정부의
영향력을 배제하는 주권선언을 잇 달아 채택한 상황에서 구체화
되고있다는 점에서 특히 무게를 갖는 것으로 분석되기 도 했다.
아르메니아 민족운동 관계자는 29일 공화국 최고회의가 전날 역내
반소단체 등 이 보유하고있는 무기를 반납하라는 고르바초프의 포고령을
무시하기로 의견을 모았 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공화국 수도 예레반에서 모스크바로 이어진 전화회견에서
이에 관 한 최종표결이 30일중 있게될 것이라고 말하면서 포고령이
공화국헌법에 위배되는 내용임을 강조했다.
`아르메니아 국민군''이란 명칭의 공화국 최대 반소무장조직은 지난
27일 포고령 을 무시하면서 강제회수가 이뤄질 경우 엄청난 유혈사태가
촉발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있다.
한편 그루지아공화국에서는 정치 활성화를 촉구하는 시위가 계속돼
철도가 봉쇄되는 등 소요가 끊이지않고 있다고 소공산당 기관지
프라우다가 보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