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 정부는 지난 24일 나반디나 (NABANDINA:안데안제국간의
CCCN관세율표) 8단위기준 4백89개 품목을 신규로 수입자유화해 국내
기업들의 대콜롬비아 진출이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29일 무공에 따르면 콜롬비아정부는 지난 2월 처음으로 경제개방을
실시한 이후 이번에 3번째로 섬유류와 철강 및 금속제품,정밀기기류등에
대해 수입자유화조치를 취함으로써 38.9%이던 수입자유화율을 67.4%로
제고했다.
이와함께 콜롬비아 정부는 54개 수입금지품목을 엔쿠에스타
(ENCUESTA:수입업자 간에 관세율 경합을 통해 수입외환을 배정하는
제도)품목으로 전환시킴에 따라 수입 금지품목을 모두 없앴으며
LAIA(중남미통합연합)제국으로부터의 수입품에 대해서도 1천1백10개
품목을 추가로 수입자유화해 이 지역으로부터의 수입품에 대한 자유화율 을
79.2%로 끌어 올렸다.
콜롬비아산업의 국제경쟁력제고를 위해 현 바르코 대통령 정부에 의해
취해진 이같은 수입자유화조치는 오는 8월7일 출범하는 가비리아 정부에
의해서도 계속될 전망이어서 국내 기업들의 대 콜롬비아 시장진출이 보다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