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순 할머니가 혼자 살고 있는 집우물에 농약이 투입된 사실이 밝혀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구동부경찰서는 28일 대구시 동구 둔산동 119-1
엄분남씨(60.여.농업)집 마당 에 있는 우물에 농약이 투입됐다는 엄씨의
신고에 따라 우물물을 수거 시보건환경연 구소에 감정을 의뢰하고
농약투입경위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엄씨에 따르면 지난 23일 시내 수성구 파동에 거주하는 사위(30)집에
갔다가 27 일 하오 2시께 귀가해보니 잠궈두었던 대문과 안방,부엌문이
열려있었으며 물을 마 시기위해 두레박으로 우물물을 퍼보니 이물질이
투입된듯 물이 희뿌옇고 농약냄새가 심하게 났다는 것이다.
혼자 살고있는 엄씨는 땅 2천여평을 소유하고 있다가 약 2년전
아들에게 1천여 평을 물려주고 최근 나머지 1천여평을 팔려고 내놓았는데
땅매매와 관련 일부친척들 이 팔지 못하도록 권유해 왔다는 것이다.
경찰은 엄씨의 재산처분과 관련, 누군가 불만을 품고 계획적으로
집안을 뒤진뒤 우물에 농약을 투입했을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