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은행은 최근 태국의 타이석유회사가 도입하는 3억5천만달러규모의
국제차관단 대출에 주간사 자격으로 참여, 이중 1천2백만달러를 역외금융을
통해 제공키로 했다.
*** 국제 차관단에 주간사 참여 ***
26일 외환은행에 따르면 이번 차관에는 외환은행, 미국의 체이스맨해튼은행,
일본의 스미토모은행등 34개 금융기관이 참여하는데 타이석유회사는 태국정부
및 왕실이 51% 셸 및 칼텍스사가 19.8%의 지분을 갖고 있다.
차관조건은 상환기간 10년으로 최초 2년6개월은 리보(런던은행간 금리)에
0.25%를, 나머지 7년6개월은 0.375%를 각각 가산한 금리로 돼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