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기상대는 내년 7월부터 대기오염기상예보제를 실시한다.
미국이나 일본에서는 이미 실시중인 대기오염기상예보제는 대기중
오염물질이 기온, 습도, 바람등 지상대기와 상층대기의 상태로 미루어 볼때
쉽게 확산될 것인지 아니면 축적될 것인지를 예측하는 것이다.
*** 대기중 확산/축적여부 예측 ***
지난 64년부터 대기오염기상예보제를 실시중인 일본의 경우
대기하층은 건조 하나 바람이 약간 강하므로 대기오염가능성이 적다 라는
식으로 예보를 내보내면서 오염물질농도, 평균풍속, 최고 및 최저기온등의
수치를 알려주고 있다.
일례로 대기 상층부가 하층부에 비해 기온이 높은 역전층이 형성됐을
경우 대기 층이 매우 안정되기 때문에 오염물질이 확산되지 못하고 그대로
정체돼 있어 스모그 가 형성된다.
반면 바람이 강하게 불거나 비가 내리게 되면 오염물질은 쉽게 확산돼
버리거나 빗물에 씻겨 내려가기 때문에 대기오염가능성은 그만큼 줄어드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지난 80년 서울시 산하 보건환경연구원에서 대기오염을
관측하기 시 작한 이래 현재 환경처에서 서울, 부산, 광주등 전국 62개
대기오염측정소를 통해 일정한 시간대의 특정지점에서의 대기오염현황을
파악하고 있는 정도일 뿐 오염물질 의 이동상황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
중앙기상대는 우선 오는 10월부터 전국 대기오염측정소의
자동측정자료를 수집 해 내년 4월까지 대기오염기상예보를 내보낼 수 있는
시험일기도를 작성한 다음 3개 월간의 시험예보기간을 거쳐 7월부터는
공식적으로 대기오염기상예보를 실시할 계획 이다.
예보발표구역은 서울.인천권, 대전권, 광주권, 대구권, 부산권등
5개권으로 나 뉘어진다.
중앙기상대는 대기오염에 영향을 주는 기상실황 및 예보를
발표함으로써 대기오 염업무담당기관이 효과적인 대책을 세울 수 있는
기초자료를 제공하고 오염물질배출 원을 자율적으로 조정해 나가
대기오염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