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오는 10월 8천1백억엔(54억달러)의 대중국 1차 차관 제공에
관한 각서를 중국과 교환하게 될 것이라고 한 일본 국회의원이 25일 밝혔다.
일본 의회 대표단을 이끌고 중국을 방문중인 미야자와
기이치(궁택희일) 전 대 장상도 이붕 중국총리에게 이 각서의 내용은
중국이 금년내에 차관을 제공받기를 희 망하고 있는 17개 개발 사업의
절반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야자와 대표단 의 한 일행이 전했다.
일본 공동통신도 미야자와씨가 "오는 9월말까지 타당성 조사가 완료돼
17개 개 발사업의 절반을 차지하게 될 공식문서를 교환하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이붕 총리에 밝힌것으로 보도했다.
그러나 언제 이같은 차관이 제공될 것인지는 언급되지 않았다.
일본은 지난 88년 9월 중국에 대해 90년-95년 사이에 실시될 42개
투자개발사업 에 대한 차관 8천1백억엔을 제공할 것을 약속한 바 있으나
지난해 중국의 북경사태 무력진압 이후 공식적인 차관제공계획을
동결했었다.
한편 이붕 총리는 일본의 대중국 차관재개 조치를 환영하면서 다른
차관제공국 들이 대중국 경제제재 조치를 해제하지 않고 있는데 대해
비난했다.
그는 "지난해 중국에 대해 취해진 경제제재 조치는 실효를 거두지
못했다"고 지 적하면서 "우리는 이제 경제제재 조치를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공동통신은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