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평민당의 김대중총재가 25일 헌법개정을 통한 국회해산
과 총선실시등을 주장한데 대해 정치 경제 사회안정을 저해하고 총선만을
위한 총선 을 치루자는 위험한 발상이라고 반박하고 논의자체를 거부했다.
*** "국회 자결권이 국회자살권일수 없어" 주장 ***
민자당은 26일 상오 박준병사무총장 주재로 당직자회의를 열고
평민당과 김총재 제안을 논의, 평민당이 국회해산과 총선을 전제로 여당과
협상할수 있다는 주장은 정치판을 깨자는 것으로 간주하고 거부하는 대신
지자제와 국가보안법.안기부법등을 여야 상설협의기구에서 논의할 것을
계속 촉구했다.
박희태대변인은 회의가 끝난뒤 발표를 통해 "헌법에 국회해산을 할수
있다는 조 항과 함께 할수 없다는 조항이 없기 때문에 해산할수 있다는
해석은 헌법의 상식조 차 모르는 발상"이라고 비난하고 "내각제개헌은
반대한다면서 국회해산조항을 삽입 하기 위한 개헌을 주장하는 것은
어처구니 없는 주장"이라고 말했다.
박대변인은 또 김총재의 국회자결권에 의한 국회자진해산결의 요구에
대해서도 "국회자결권은 국회가 외부 간섭없이 스스로 운영하는데 따른
자치권에 해당하는것 "이라도고 박하고 자결권이 국회 자살권 일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