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25일하오 시내 가락동 중앙정치교육원에서
김영삼 대표최고위원등 당직자와 1천6백여명의 상무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전당대회 수임기구인 상무위원회 제1차회의를 열어 이병희의원을 의장으로
선출하고 상무위 구성을 완료했다.
상무위는 이날 회의에서 부의장에 정동호(수석) 유기준 김장숙의원
문부식 유경현전의원을 각각 선출했다.
민자당 상무위원은 당연직 6백65명, 선출직 1천16명등 총
1천6백81명으로 구성 되어 있는데 상무위는 전당대회가 열리지 않는 기간중
당헌과 강령을 채택 또는 개정하거나 총재와 최고위원등 지도부를
선출할수 있다.
이날 상무위는 <>국민정당 정책정당 개혁정당으로 합당정신을 구현하고
<>민주화 선진화 복지화 세계화를 지향하며 <>민족대교류선언을 북한이
수용할 것을 촉구하고 <>통일에 앞장서며 <>국민에 봉사하는 정당을
구현할 것등 5개항의 결의문을 채택했다. 상무위는 또
김하준청와대사회담당특보로부터 남북관계에 대한 특강을 들 었다.
한편 민자당은 지난 18일 중앙위원회구성에 이어 이날 상무위원회를
구성함에 따라 당조직 정비를 완료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