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가 교지확장지역으로 지난 87년부터 매입에
나선 낙성대 주변지역에 덕수이씨 정정공파 종회가 종중땅에 도시공원
조성계획을 추진,서울대와 마찰이 우려되고 있다.
*** 공원조성 계획 제출 ***
덕수이씨 정정공파 종회(회장이종찬)는 서울관악구봉천동산53-1
일대(낙성대 주변)의 종중땅 2만여평에 골프연습장을 포함한 본격적인
공원을 조성하고 입장료를 징수하겠다는 계획을 지난5월 관할구청인 관악구
청에 제출했다.
종회측이 지난 88년부터 도시공원 조성계획을 추진하고 있는 문제의
땅은 서울 대가 발전장기계획(1987-2001)에 의거, 2천년대에 대학원중심
대학이 요구하는 교육 연구시설, 생활교육시설 및 지원시설등을 조성하기
위해 교지확장 지역으로 확정하 고 지난 87년부터 매입에 나서고 있는
부지 가운데 일부분이다.
특히 서울대측은 이를 위해 지난 87년 도시공원 조성계획이 추진중인
이 지역과 인접한 관악구봉천동산51-1 일대 1만6천8백평을 일단계로
매입했다.
서울대가 사들인 부지는 서울여상이 이전해올 예정이었으나 건설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서울여상에 다른 부지를 마련해주고
확보한 땅이다.
*** 사유지 도시공원 조성 추진에 반대 밝혀 ***
서울대는 낙성대지역으로의 서울여상 이전을 불허한 건설부의
결정취지를 살려 이 지역에 시민위락시설을 조성하기보다는 대학의
캠퍼스계획이 우선되어야함을 강 조, 종회측이 추진하고 있는 도시공원조성
계획을 반대하는 의사를 최근 구청에 통 보했다.
서울대는 이밖에도 시민위락시설 제공이라는 명분을 건 종회측의 이
계획이 캠퍼스의 교육환경을 크게 악화시키며 서울대학교 발전
장기계획의 추진장애 및 재산 상의 손실을 가져온다는 점 등을 반대이유로
내세우고 있다.
종회측은 그러나 이 지역에 대한 도시공원조성이 <>사유재산권의
행사이며 <> 현행 도시계획법상 이 지역에 대한 도시공원 조성계획이
아무런 하자가 없고 <>여러 사람이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이라는
점등을들어 이를 강력추진할 계획을 거 듭 밝혔다.
서울대 정영일 기획실장은 "학교부지 확장 예정지의 토지 소유자와
인근주민등 이해당사자에게 공원보다는 학교부지로 활용되는 것이 좋다는
것을 이해시키고 본교 의 발전에 협력을 호소할수 밖에 없다"고 말하고
"지난 87년 건설부의 결정 취지를 충분히 살려 서울시와 건설부
도시계획위원회에 종중땅의 공원조성계획 안의 부결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대는 낙성대 일대에 학생기숙사,학생아파트,교수아파트,보건진료소
등을 포함하는 `대학생활단지''를 조성하고 대학생활단지와 남부순환도로
사이의 주거지역을 대학촌으로 발전시킨다는 발전장기계획 아래 지난
87년부터 낙성대 인근의 임야 10 만2천평의 매입을 추진해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