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교통사고로 인한 인명피해가 해마다 늘어
사망자만도 10년 전에 비해 2배이상 늘어나고 있는데도 경찰의
범인검거율은 크게 부진,일본의 절반 수준에도 못미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 고속도로 뺑소니 작년 1건도 해결 못해 ***
특히 고속도로에서 일어난 뺑소니 사고의 경우 지난해 69건이
발생,30명이 사망 하고 64명이 부상했으나 한건도 해결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치안본부에 따르면 89년 한해동안 전국에서 모두 6천2백31건의
뺑소니 교 통사고가 발생, 5백9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는데 이같은
수치는 지난 80년의 2백 8명에 비해 2배이상 늘어난 것이다.
뺑소니 교통사고 사망자는 86년까지 2백명선을 유지하다가 87년
3백94명,88년 4 백65명으로 각각 늘어났으며 지난해에는 5백명선을
넘어서는등 매년 증가추세에 있 으나 범인 검거율은 80년의 34.3%에서
해마다 줄어들어 88년에는 최저수준인 22.6% 를 기록했다가 89년에야
35.8%로 약간 늘어났다.
이같은 검거율은 지난 한해동안의 총범죄 검거율 87.9%를 훨씬 밑도는
수준이며 특히 이웃 일본의 90.6%에 비해 실적이 매우 저조하다.
또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고속도로에서의 뺑소니 사고는 지난 한해동안
건수기 준으로 전년도에 비해 2백%나 증가하고 사망자가 2백33.3% 늘어난
30명에 달했으나 범인을 한명도 검거하지 못해 경찰수사의 취약성을
드러냈다.
*** 범인 못 잡으면 피해자 보상없어 대책 시급 ***
한편 뺑소니 교통사고 피해자들은 범인이 검거되지 못할 경우
피해보상을 받을 길이 없어 자비 치료를 할수 밖에 없는 실정이어서
이들에 대한 국가차원의 보상책 이 마련돼야 할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