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중 중소제조업체의 경기는 내수부문의 꾸준한
신장과 환 율안정에 따른 수출회복에 힘입어 회복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또 중소기업이 당면한 경영상의 가장 큰 애로사항은 인건비 상승과
기술인력 부 족인 것으로 나타났다.
*** 중소기업은행 2천756개 기업대상 조사 ***
25일 중소기업은행이 전국 2천7백56개 중소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90년 3.4분기 및 4.4분기 경기전망」에 따르면 기업실사지수(BSI)는
3.4분기에 1백12, 4.4분기에 1백30을 각각 기록하여 중소제조업체의 경기가
계속 호조를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중소제조업체들은 이같이 경기가 호전될 것으로 보는 이유로
▲내수증가 56% ▲ 수출수요 증가 21% ▲생산성 향상이 16%라고 각각
응답했다.
부문별로 보면 수출 및 내수 모두 2.4분기에 비해 호조를 보이며 특히
경공업보 다는 중화학공업이 더욱 활기를 띨 것으로 전망됐다.
업종별로는 3.4분기에는 전업종에 걸쳐 2.4분기보다 호조를
보이는가운데 특히 건축경기의 활성화로 비금속광물제품, 제1차금속업종과
조립금속.기계및 장비업종이 높은 신장세를 나타내는 반면 섬유.의복및
가죽업종과 기타제조업은 4.4분기 들어서 야 경기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됐다.
*** 인건비 상승 / 인력부족이 가장 큰 애로사항 ***
자금사정은 3.4분기에는 설비투자 수요증가에도 불구, 통화긴축이
예상되어 여 전히 어려울 것으로 보이나 4.4분기에는 내수및 수출회복으로
3.4분기보다 호전될 것으로 예측됐다.
그러나 고용은 건설및 서비스업종의 호조에 따른 종업원의 이직 및
기술인력확 보의 어려움 등으로 2.4분기와 비슷한 수준에 머물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중소제조업체들이 당면한 경영상의 애로사항은 인건비 상승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58.7%로 가장 많고 그 다음으로 기술인력부족 31%, 내수부진
28.1%, 원자재 가격 상승 24.6%로 나타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