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피자시장을 둘러싼 미국 일본 피자체인점들간의 시장분할다툼이
열기를 더해갈 것으로 예상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일본의 피자체인인 트로나피자 미스터피자사등이
우리나라에 진출, 영업채비를 차리고 있는데 이어 피자캘리포니아저팬사도
국내영업을 시도하고 있어 피자헛등 기존 미국계 체인점들과의 시장쟁탈전
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피자캘리포니아저팬사는 중소기업인 대동상사와 기술제휴해 국내 피자
시장에 진출했는데 점포주에 주식지분을 배정하는 식의 매장개설전략을
채택, 점포개설준비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피자캘리포니아저팬사의 국내 상륙으로 일본계 피자체인점은 모두
3개로 늘어나 미국계 5대체인점들과의 국내피자시장을 둘러싼 한판승부가
관심거리가 되고 있다.
국내피자시장은 지난 85년 미국계 피자헛 피자인등의 영업시작과 함께
형성되기 시작, 올해에는 시장규모가 3백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