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 민주당의원들의 의원직사퇴서를 제출받은
국회의장실은 민자당의 촉구대로 사퇴서를 전원 반려한다는 입장이나
반려시기는 정치권의 동향에 따라 결정할듯.
박준규국회의장은 24일 "의원직사퇴서는 법적으로 국회의장이 처리할수
있는 권 한을 갖고 있지만 이는 명목상 권한일 뿐"이라며 "국회의원이
국민의 대표이고 이번 사퇴서제출이 정치적인 이유로 제출됐기 때문에
정치적으로 처리하는게 바람직하며 따라서 각교섭단체의 의견을 참작하고
국민여론을 고려해 결정하겠다"고 설명.
박의장은 "특정정당의원이 사퇴서를 내서 헌정이 중단되는 나쁜 선례를
남겨서 는 결코 않될 것"이라며 "의장인 나도 고민하겠지만 사퇴서를 낸
의원과 국민이 함 께 고민해야한다"고 언급.
또 의장실의 한관계자는 "너무 일찍 사퇴서를 반려했다가 평민
민주당의원들이 다시 사퇴서를 내면 국회의장 모습만 우스워 지지
않겠느냐"고 말해 반려까지는 상 당시간이 걸릴 것임을 암시하고 시기를
평민당 전당대회와 야권통합, 여야간 대화재 개를 지켜본뒤가 될 것임을
예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