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24일 한국 3부장관이 합동회견에서 제의했던 콘크리트장벽
조사단구성 및 남북법무장관회담을 위한 예비접촉등을 사실상 전면거부하고
그들이 오는 27일 갖자고 제의한 당국 및 정당수뇌협상회의 실무접촉에서
제반문제들을 논 의할 것을 주장했다.
내외통신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허담)대변인 성명 을 통해 "콘크리트장벽은 남한에 있는 것이므로
공동조사가 필요없으며 남북법무장 관 회담을 위한 예비접촉도 북한에는
국가보안법이 없으므로 필요없다"고 북한방송 들이 보도했다.
*** "범민족대회 참가 전민련 결정사항" ***
북한은 또 범민족대회와 관련해서는 "참가대상은 대회주최측이 결정할
문제이며 각계각층을 망라해야 한다는 남측의주장은 정부당국자가
극우단체를 보내 남의집 잔 치를 뒤집어버리려는 의도"라고 주장하고 한국
정부측 인사들이 이 대회에 참가하려 면 7.4공동성명의 조국통일 3대원칙에
대한 명백한 지지입장을 다시 밝히라고 촉구 했다.
북한은 이어 8.15범민족대회와 관련한 제반문제를 남한측에서 적극
보장할 것과 통일을 주장하다 구속된 재야인사들을 석방할 것도 요구하고
이 모든 문제들을 포괄 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그들이 오는 27일 판문점에서
갖자고 제의한 당국및 정당수뇌 협상회의 실무접촉에 남한측의 참석을 거듭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