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은 올 하반기 정부 지도력의 약화와 사회 무질서 그리고 주요경제
지수의 하락등 여러가지 곤경에 처할것이라고 홍콩의 정치/경제 리스크
자문회사가 최신 보고서에서 전망했다.
** 국민당내 권력투쟁 야기, 민주개혁 좌절 **
이 보고서는 "대만은 계속되는 정치 불안정과 경제 난국의 시대에
접어들었다"고 지적하고 "학박부 전국방부장의 행정원장 임명은 집권
국민당(KMT)내의 권력투쟁을 야기시키고 민주개혁을 좌절시켜 사회불안정과
반정부운동을 가라앉힐 기회를 봉쇄했다고 분석했다.
이 보고서는 이어 구조적인 경제문제 해결노력이 국민당내 지도부의
분열때문에 좌절됐다고 밝히고 이때문에 올하반기 경제성장은 부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보고서는 또 7월1일부터 시행된 공공분야의 기록적인 임금인상과
통화가치의 평가절하등에 따라 높은 인플레율이 예상된다고 말하고
임금인상에 따른 경쟁력 약화로 수출 둔화와 무역흑자 감소및 생산고
감소현상이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보고서는 대만 경제성장의 두축인 주식시장과 정부 투자및 소비 역시
침체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말하고 대본토 관계 조정과 경제운용
방안을 둘러싼 국민당과 주요 실업계 인사들간의 견해차 때문에 민간
투자성장도 매우 낮은 상태에 머물렀다고 지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