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오는 23일 판문점으로 연락관 2명을 파견,
연형묵 정무 원 총리가 강영훈 총리에게 보내는 서한을 한국측에 전달할
것이라고 조선중앙통신 이 21일 밝혔다.
도쿄(동경)에서 수신된 이통신은 연락관들이 당일 하오 3시 판문점
중립국 감독 위원회 회의실에 보내질 것이라고 말하면서 연형묵총리 서신은
강총리외에 한국 각 정당 지도자들에게도 함께 보내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신은 그러나 서신의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