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노태우대통령이 오는 9월22일 북경에서 시작되는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참석하는 형식으로 중국을 방문, 한.중정상회담을 갖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 릴리 재중 미국대사 통해 중국측에 전달 ***
정부는 이와함께 노대통령의 방중이 실현될 경우, 중국측의 협조하에
북경에서 남북한정상회담이 이루어질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아래
한.중양국사정에 정통한 제임 스 릴리주중미대사를 통해 우리측의 이같은
입장을 중국측에 전달하고 노대통령의 방중및 이를 계기로 한
남북정상회담의 실현여부를 타진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릴리대사는 주중대사로 부임하기전 86년 11월부터 88년 1월까지
주한대사를 역임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최호중외무장관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중국과 우호관계에
있는 우 방등을 통해 중국측에 우리 입장을 전달, 여러가지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혀 노대통령의 방중등 한.중관계개선을 위한
막후교섭이 진행중에 있음을 시사했다.
*** 중국 주최측 노대통령 초청땐 호의적 검토 ***
최장관은 "북경대회 주최측으로부터 공식초청이 없는 상태에서
노대통령의 방중 여부를 말하는 것은 적절치않다"고 직접적인 언급을
회피하면서도 "그러나 한국이 86아시안게임과 88서울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나라인데다 노대통령이 전대회개 최조직위원장을 역임한 전력등을
감안해 중국주최측이 노대통령의 방중을 초청해오 면 이를 호의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장관은 또 "북경대회가 끝나고 나면 양국간에 무역사무소 설치등
공식관계 개 선에 관한 구체적인 협의가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면서
"북경대회에 참가하는 임 원.선수단을 비롯, 참관단의 신변보호를 위해서도
이 대회에 임시영사단을 파견해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며, 따라서
북경대회가 임박하면 양국간에 영사단파견을 놓고 구체적인 협의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 대소차관공여 규모 현단계선 밝힐 수 없어 ***
최장관은 또 대소경협과 관련, "한.소양국간 경협확대 차원에서 우리의
대소차 관공여규모에 관한 정부의 방침은 정해졌지만 소련측의 입장등이
파악되지 않은 현 단계에서는 밝힐 수 없다"면서 "내달초
대소수교교섭대표단의 방소를 계기로 한.소 외무장관회담의 개최가능성을
타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장관은 "이달말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제2차 아.태각료회의 참석을
계기로 현지에서 미국, 일본, 캐나다등 3개국과 연쇄 외무장관회담을 갖고
상호공동관심사 를 비롯해 노대통령의 남북자유왕래를 위한 특별선언의
실현문제등 남북관계개선등 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고 우방국들의 협조를
요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