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1일 상오 청와대에서 노태우대통령 주재하에 임시국무회의를
열어 노대통령의 "남북간 대민족교류를 위한 특별발표"에 따른 후속조치를
논의한다.
이수정 청와대대변인은 이와관련, 20일 "남북한 주민의 자유왕래제의에
따른 신변안전과 무사귀환보장및 교류를 위한 절차등을 위해 통일원이
남북간 협의를 별도로 제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20일 상오 강영훈 국무총리명의로 북한의 연형묵 정무원
총리에게 전통문을 보내 우리측이 오는 8월15일을 전후한 5일간을
"민족대교류의 기간"으로 선포했다는 사실을 통보하고 이 교류의 절차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오는 30일 상오 10시 판문점 중립국 감독위원
회의실에서 쌍방 당국간의 실무접촉을 갖자고 제의했다.
강총리는 이 접촉의 실무대표를 차관급을 수석대표로 하는 3명으로
구성할 것을 제의하고 이에 대해 북한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