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시장의 개방은 위탁매매등 국내 증권사가 경쟁력을 가진
부문부터 점진적으로 이뤄져야 할것으로 지적됐다.
19일 럭키증권이 주최한 "자본자유화대응전략세미나"에 참석한
주제발표자들은 시장을 한꺼번에 개방할경우 국내증권사들의
영업기반이 심각한 위협을 받게된다고 지적, 이같이 주장했다.
주제발표자들은 시장개방 후에도 증권사들이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선 사별로 경쟁우위를 위해선 사별로 경쟁우위를 지닐수 있는
전략 업무를 개발하는 한편 신상품개발등에도 힘을 기울여야 할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해외시장에서의 국제업무영역확대를 위해 전문인력양성에도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김진국 럭키증권전무와 마쓰모토 이치로
DG증권 동경지점장이 각각 주제를 발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