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안본부특수대는 19일 일부 재벌기업과 사회지도층 인사들의
제주도 일대 부동산투기사건에 대한 수사결과를 발표, 현대그룹
계열 현대증권대표이사 최남철씨(53),한국화약그룹계열 (주)한양유통
상무 이남헌씨(48)등 일부 재벌기업 임원과 의사 김병두씨(44)등
13명에 대해 국토이용 관리법위반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주)
효산종합개발대표 박수록씨(52)등 8명을 같은혐의로 불구속입건했다.
*** 8명 불구속 입건, 20명 전국수배, 4명 계속 수사 ***
경찰은 이와함께 달아난(주)세흥건설대표 고수철씨(35)등 20명을
전국에 지명수 배했다.
경찰은 또 현재 해외출장중인(주)한양유통 김호연사장(35)을 같은
혐의로 형사 입건,귀국하는 대로 조사키로 하는 한편 투기혐의가 짙은
명지대강사 이경복씨(39. 여)등 4명에 대해서는 계속수사키로 했다.
이번수사는 청와대 특명사정반으로 부터 통보받은 명단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 임야등 사들여 허위등기수법으로 이익챙겨 ***
경찰수사결과 이들은 제주도 제주시,서귀포시,남제주군성산읍 일대
투기 가치가 높은 임야등을 매입,미등기 전매방법으로 수천만원에서
수억대의 전매차익을 챙기는 가 하면 토지거래 규제지역으로 고시된 지난
88년9월7일 이후에 부동산거래를 하고 도 규제이전에 이뤄진 것처럼
허위등기하는 수법을 써온것으로 밝혀졌다.
(주)한양유통 이상무등은 관리은행인 상업은행의 사전승인을 받지
않은채 지난 89년 9월9일 서울마포구동교동 금양수산대표 이하희씨(52)로
부터 거래허가 지역인 남제주군성산읍 성산리 소재 임야 6만8천7백92평을
3억9천6백만원에 매입한후 고시 이전인 88년 6월에 사들인 것처럼
허위등기한 혐의를 받고있다.
*** 거래일자등 불법변조해 ***
현대증권 최사장은 지난 89년10월7일 당국의 거래허가를 받지않고
관재과장 이 정호씨(34)를 시켜 남제주군성산읍 소재 임야 7천4백여평을
이동우씨(55)에게 8천8 백만원에 팔아넘긴후 고시이전인 88년5월에
매도한것 처럼 허위등기한 것으로 밝혀 졌다.
또(주)세흥건설대표 고씨는 89년9월9일 성산읍수산리 임야 4만평을
2억8천4백만 원에 사들인후 3개월이 지나 이를 7억7천만원에
전매,4억8천6백만원의 전매차익을 챙긴후 거래일자를 규제고시 이전에 한
것처럼 허위등기했다는 것.
의사 김씨는 지난89년11월 서귀포시영남동산10-8 임야 6천여평을
6천70만원에 사들인뒤 고시이전에 매수한것 처럼 허위 등기하는등 지난
82년부터 지금까지 제주, 전남,경남,서울등지에서 모두 33회에 걸쳐
상습적으로 부동산투기를 해온 혐의다.
구속영장이 신청된 사람은 다음과 같다.
▲최남철(53.현대증권사장)▲이남헌(48.한양유통상무)▲이학희(52.금양수산
대표)▲유영규(46.효산종합개발전무)▲김병두(44.의사.국민의원원장)▲이정호
(34.현대증권관재과장)▲민축홍(52.무직.강남구청담동청담아파트2동203호)▲
이동우(55.관악구신림3동611)▲신영기(43.제과업.영등포구문래동현대아파트20
2동) <>김진묵(35.도서출판혜서원대표)▲김기웅(47.오퍼상.강남구압구정동
현대아파트80동205호) <>민중식(48.건축사.송파구방이동올림픽기자촌아파트31
1동) <>최승탁(66.원예업.영등포구여의도동 한양아파트E동)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