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의 김대중총재는 18일 "오는 27일의 평민당 전당대회에서
야권통합을 위한 수임기구를 만들어 민주당의 통합수임기구와 함께
통합선언을 하도록 하고 여기에 재야를 영입해 3자통합을 이루겠다"
고 말했다.
김총재는 이날 낮 서울프레스센터에서 가진 외신기자들과의 회견에서
"지금이 야권통합의 최적기라는 판단에 따라 오늘 민주당의
이기택총재에게도 이같은 제의를 했다"고 말하고 "20일 평민.민주.재야의
야권통합을 위한 3자회담에서 이에대한 구 체적인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김총재, 이달말 3자통합선언 이견없음을 확인 ***
이와관련, 민주당의 이총재도 이날 김총재와의 회담을 마친후 당사에
돌아와 "3 자간의 통합을 위한 수임기구구성이 있어야 할것"이라고 말하고
"민주당은 이미 당 헌상 통합기구의 구성권한을 정무회의에 위임한다고
명시돼있어 정무회의가 이를 대 행할수도 있다"고 말해 이달말께
3자통합선언을 한다는데 이견이 없음을 확인했다.
김총재는 "이렇게 될경우 법률적으로는 2자(평민.민주)통합이지만
정치적으로는 3자통합이 된다"고 범야권통합의 의미를 강조하고
"통합야당의 지도체제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집단체제라는 합의가
있었던만큼 나의 2선퇴진문제를 비롯한 모든 문제 를 통합과정에서 3자가
충분히 협의해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총재는 "정치인은 국민의 지지가 없으면 저절로 물러날 수밖에 없는
것이며 나는 국민이 바라지 않는데 억지로 자리에 머물러 있거나 후계자가
있는데도 버티고 있지 않을 것"이라면서 "현재 몇몇의 가능성있는
정치지도자들과 협력중"이라고 말했다.
김총재는 또 이번 임시국회에서 민자당의 기습처리로 통과된
국군조직법, 방송 관련법, 광주관련법등 쟁점법안은 모두 무효이며
지자제실시 약속과 이들 법안의 시 정, 총선요구등이 받아들여지지 않는한
국민과 함께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거듭 밝 히고 "그러나 우리는 이같은
투쟁에 있어 옥내외집회는 하되 절대로 가두시위를 하 지 않을 것이며
폭력을 쓰는 어떤 세력과도 손잡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 극렬학생 들과
연대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했다.
김총재는 의원직 총사퇴와 관련, "민자당이 사퇴서를 쉽게 수리할
것으로 보지 는 않으나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국회에
들어가지 않을 것"아라고 말 한뒤 "만약 민자당이 이를 모두 수리해
민자당 단독국회를 운영한다면 국민이 용납 하지 않고 결국 노태우정권의
존립이 위태로워질 것"이라고 경고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