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는 수개월내에 중국과 외교관계를 수립할 예정이라고 이광요
싱가포르 총리가 밝힌 것으로 18일 보도됐다.
이총리는 니혼게이자이와의 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그러나 양국관계는
기본정 책에 달려있는 것이지 형식에 달려있는 것이 아니라면서 외교관계
수립을 위해 북경 을 방문할 필요성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총리는 중국에 대한 싱가포르의 기본 정책은 중국이 평화와 안정에
기여할 것 이냐 불안을 조성할 것이냐에 달려있는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중국이 혁명을 수출하 지 않는 이상 싱가포르는 중국과의 경제 협력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총리는 오는 11월 자신을 이어 총리직을 맡을 오작동
현제1부총리가 이 끌 차기 내각에서 어떤 직위를 맡을 계획이냐는 질문에
대해 오제1부총리가 다음 총 선에서 승리하도록 돕기위해 고위 각료직을
맡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총리는 『(국민투표로 선출되는)최초의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지 않을
것』이 라고 강조하면서도 차차기 선거에서 자신이 후보로 나설 가능성을
전면 부인하지는 않았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