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화학 기초유분인 에틸렌의 국제가격이 계속 오르고 있는 가운데
일본내 에틸렌 메이커들이 3.4분기 대한 에틸렌 공급물량을 반감, 여천단지
내 유화업체들의 에틸렌 구득난이 심화될 전망이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소화전공,춘광석유 등 일본내 에틸렌
생산업체들은 이 달부터 공장 정기보수에 들어감에 따라 7월부터 9월까지
3개월동안 대한 에틸렌 공 급물량을 50% 줄이겠다고 통보해왔다.
또 3.4분기 대한 에틸렌 공급가격도 지난분기보다 t당 30달러 인상한
C&F기준 6 백30달러선을 제시,현재 국내 수요업체들과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일본업체들의 대한 에틸렌 수출물량 감축으로
럭키,한양화학,호남석유화 학 등 여천단지내 유화업체들의 에틸렌 구득난이
심화될 전망이다.
현재 여천단지의 에틸렌 수요량은 연간 1백여만t에 달하고 있으나
대림산업의 공급은 60여만t에 그쳐 나머지 물량은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이중 30여만t을 일본으로부터 수입하고 있는 실정이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