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적인 섬유류수출 부진에도 불구하고 대 중남미 지역 수출이
꾸준한 신장세를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도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18일 무공이 브라질, 콰테말라, 아르헨티나, 칠레, 도미니카, 콜롬비아,
코스타리카, 파나마등 중남미 8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중남미 주요국
의 섬유산업 현황』에 따르면 이들 국가의 수입개방정책과 우리나라
현지투자 봉제업체들의 한국산 원자재 수입으로 대중남미 섬유류 수출
은 지난해 12.5%증가에 이어 지난 1/4분기중에도 38%의 높은 신장율을
나타냈다.
이들 국가는 자체생산의 풍부한 면과 모등의 천연섬유산업에 치중할 뿐
대규모 투자와 기술이 필요한 화학섬유산업에는 눈을 돌리지 못해 대부분의
화섬류를 수입 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어서 화섬사 및 화섬직물등
화학섬유제품은 앞으로도 수출 이 유망하다는 것이다.
*** 브라질은 최근 경제개혁조치로 시장 완전 개방돼 ***
또 섬유관련산업의 미발달로 의류제조에 필요한 단추와
지퍼,폴리백,포장용 상 자,재봉사등 각종 원부자재의 산업이 낙후해 이
분야에서의 진출 가능성도 매우 높 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1억5천만 인구의 거대시장인 브라질은 최근의 경제개혁조치로
시장이 완전 개방돼 비스코스와 폴리에스터사 및 직물,인조견사 및 직물과
의류등의 신시장으로 각광을 받을 것이 확실해 국내 기업의 신속한
시장개척 활동이 요구되고 있다.
그러나 이들 8개국에 진출한 한국의 섬유류업체 총 59개중 무려
56개업체가 의 류봉제업으로 중미지역에 집중돼있을 뿐아니라 대미
섬유쿼터 확보를 위해 우리 업 체끼리 과당경쟁을 벌이고 있는가 하면
부족한 숙련공 스카웃문제도 제기되고 있어 하루빨리 자율규제등을 통해
해결 해야할 할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무공 섬유산업의 대 중남미 진출확대를 위해서는 국내 업체끼리의
과당경쟁을 피하고 소량고급품 생산과 단순봉제업보다는 원부자재 생산등에
투자를 확대하는 것 이 바람직하다고 제시했다.
또 선진국의 쿼터규제가 덜한 잇점을 살려 미국과 EC(유럽공동체)등
제3국 우회 진출을 중남미를 통해 시도하는 것이 전반적인 섬유류수출
부진현상을 타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분석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