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김영삼대표최고위원은 16일 지자제, 국가보안법,
안기부 법등 정치법안을 허심탄회하게 논의, 오는 9월 정기국회에서
마무리해야 할것이라면서 이를위해 필요하다면 여야상설협의기구를
구성하고 아울러 김대중평민당총재와 회담을 가질것을 거듭 제의했다.
*** 지자제등 논의할 상설기구 구성제의 ***
김대표는 임시국회의 후유증으로 정국경색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날 중앙상 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계가 급변하고 있고 오는 9월
남북총리회담이 열리는 시 점에 우리 정치가 정쟁에 휘말려 변화의 상황에
대응하지 못한다면 역사와 민족앞에 큰 죄를 짓게되는 것이라고 지적,
대타협의 큰 정치를 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여야지도자들끼리 머리를
맞대고 난제를 풀어가는 생산적인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김대표는 최대현안인 지자제문제도 결코 넘지못할 산이 아니라고
강조하면서 " 기본적으로 지자제는 반드시 실시해야한다는 원칙하에
구체적인 방안을 상설기구에 서 협의, 타협점을 모색할수 있을것"이라고
말해 광역의회에 있어 정당공천제를 수 용할 가능성이 있음을 간접적으로
시사했다.
*** 의원직사퇴서 처리않는게 바람직 ***
그는 평민.민주당의원들의 총사퇴결의에 언급, "책임있는 정당,
책임있는 정치 인으로 헌법에 보장된 임기가 있기 때문에 사표를
제출하지는 않을것으로 믿고 있다 "고 말하고 이미 국회에 제출한 의원
4명의 사표처리문제에 대해 "처리하지 않는것 이 옳다고 본다"고 말해
야당의원들의 의원직총사퇴를 받아들이지 않다는 여권의 입 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또 야당측의 조기총선주장에 대해 "3당통합의 옳고 그른것은
92년총선에서 국민의 심판과 역사의 심판을 받을것"이라면서 "여야합의로
이뤄진 헌법에 의해국민 이 맡긴 임기가 있는 만큼 중간에 총선을
실시한다는것은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될것"이라고 강조했다.
*** 임시국회 파행운영 국민에 죄송 ***
김대표는 이번 임시국회의 파행원인의 원인과 잘못이 어디있던 그러한
결과를 빚은데 대해 국민앞에 죄송하다며 사과의 뜻을 표하고 "그러나
야당은 일체의 대화 와 타협을 거부하고 법안상정마저 폭력으로 방해해
국가경영의 책임을 진 여당으로 서 일방처리를 한것은 불가피한 최후의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김대표는 "문제된 방송관계법은 그간 반대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오해의 소지 가 있는 부문은 모두 삭제하고 단지 민방허용과 KBS 교육방송
독립이라는 두가지 내 용밖에 없어 하등 문제가 될것이 없다"고 주장하고
"광주보상법은 10년이 넘도록 끌 어온 광주의 아픔을 치유하기위해 이번
기회에 어떤일이 있더라도 처리하지않을 수 없는 법"이라고 말했다.
김대표는 또 "국군조직법은 그 간 야당의 요구를 대폭 수렴하여
통합사령관의 명칭변경, 실시시기의 연기, 부대이동시의 국방장관 승인,
해병대의 참여보장등의 수정을 가함으로써 군사목적외에 다른 정치적
의도가 없음이 증명된것"이라고 해명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