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평민당의 의원직 총사퇴서를 김대중 총재에게 일괄제출한데
대해 즉각적인 대응을 자제하고 평민당과 재야의 태도를 관망하면서
대처방안을 마련키로 방침을 세웠다.
민자당은 16일 확대당직자 회의를 열어 후유증 최소화 방안과 함께
소속의원들의 지역구활동을 통해 본회의 단독처리의 불가피성과 방송법
국군조직법 광주보상법등 쟁점법안의 취지와 내용을 적극 홍보토록
지시할 계획이다.
당의 한 고위당직자는 15일 "평민당의 의원직총사퇴서 제출방침이
정국공동책임및 민주당과의 관계등으로 보아 쉽게 실천에 옮겨질것이라고
보지않는다"고 예상하고 "일단 냉각기를 갖고 평민당의 추이를 지켜보면서
대야협상을 재개, 정국정상화를 모색할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9월정기국회때까지 정국경색의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을경우
정국주도의 책임을진 민자당에 큰부담으로 돌아올수밖에 없기때문에
8월중순까지는 대화재개에 나설것"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