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부동산투기억제 및 실세금리인하조치에 따라
은행권의 저축 성예금이 대폭 증가하고 있으나 제2금융권의 단기
고수익상품의 수신실적은 그 증가 세가 둔화되거나 감소하고 있다.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이달들어 지난 10일까지 불과 10일동안
은행권의 저축 성예금은 5천3백17억원이 증가했다.
저축성예금은 지난 5월에 5천1백억원, 6월에 8천6백억원이 늘어났는데
지난달 2 8일 제2금융권의 실세금리인하조치가 취해진후 7월들어 이같은
증가세가 더욱 가속 화되고 있다.
예금별로는 입출금이 자유로운 자유저축예금이 3천31억원, 저축예금이
1천8백49 억원, 정기예금이 4백34억원씩 증가했다.
그러나 그동안 큰 폭으로 늘어났던 단자회사의 CMA(어음관리계좌)
수탁고는 이 달들어 12일까지 86억원, 증권회사의 BMF(채권관리기금)는
2백48억원이 각각 증가하 는데 그쳤다.
또 증시침체를 반영, 투신회사의 주식형 수익증권 판매액은
2백92억원이 증가했 으며 신탁형저축은 95억원이 감소했다.
한편 지금까지 증가세가 계속돼온 금전신탁도 제2금융권의
실세금리인하조치로 이달들어 10일까지 9백71억원이 감소했으며
금전외신탁도 76억원이 늘어나는데 그쳤 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