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경찰서는 14일 운전면허 시험장에서 실격판정을
받은 뒤 통제실 근무 여자 경찰관과 다투다 여경을 밀어 상처를 입힌
회사원 강필구씨(24. 서울강남구일원동 공무원 아파트)를 공무집행
방해혐의로 입건,조사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13일 낯1시50분께 서울강남구대치동
강남운전면허시 험장내 2종 보통운전면허시험 굴절코스장에서 시험용
자동차의 핸드 브레이크를 풀 지 않고 시동을 걸어 진행하려다 지정된
시간을 초과해 실격판정을 받자 "다시 응시 하겠다"며 통제실 근무 김영란
순경(21.여)과 다툰 뒤 시험용 자동차에 승차하려다 이를 막는 김 순경을
밀어 전치 10일의 찰과상을 입혔다는 것이다.
경찰은 강씨를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키로 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