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는 14일 전국해직교사원상복직추진위 상임대표인
서울 대신 고 최성수 교사(31)가 학교측으로부터 직권면직 처분을 받은
것과 관련,성명을 내고 "대신고교 재단은 최 교사를 즉각 원직복귀시키고
문교부는 해직교사 원상복직 서명 운동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지할 것"을
요구했다.
전교조는 또 이 성명에서 "참교육을 부르짖다 부당하게 삶의 터전을
빼앗긴 해 직 교사들의 복직을 청원하는 것은 헌법에 보장된 청원권
이전에 인륜적인 당위"라 며 "우리는 동료애에 따른 서명운동 조차도
탄압하는 문교당국을 더 이상 이 나라의 교육을 담당할 기관으로서 인정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