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민련은 14일 방송법,국군조직법의 국회통과에 대한 성명을 발표,
"온갖 불법과 탈법적인 수단을 동원해 반민주악법을 통과시킴으로써
민자당은 국민 적 저항에 의한 몰락의 길을 재촉하고 있다"고 주장
했다.
전민련은 "최소한의 도덕적 양심조차 기대할 수 없는 민자당 정권에
또다시 분 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독재권력을 무너뜨리고 민주 정부를
수립하는 성스러운 투쟁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