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지난 1940년대에 한 핵연구시설로부터 유출된 방사능
에 오염된 우유를 마심으로써 약 1만3천5백명의 인근 주민들이
상당한 양의 방사능물질을 흡수했을지 모른다고 미국의 과학자들이
12일 말했다.
이같은 사실은 워싱턴주 핸퍼드에 소재한 한 핵무기 개발시설에서의
방사능 유 출에 관한 연구 보고서를 통해 밝혀졌는데 지난 1945년 일본
나가사키에 투하된 원 자폭탄의 플루토늄이 여기서 생산됐으며 1988년이후
이 시설은 폐쇄돼 왔다.
이 시설의 순풍방향과 아래쪽에 거주하던 사람들은 지난 수년동안
자신들이 실 험으로 인해 위험에 처해 있다고 주장해왔다.
보고서에 따르면 핸포드 주위 10개군 주민 2만7천명 가운데 약
1만3천5백명이 지난 1944년부터 1947년 사이에 33라드 이상의 방사선에
쬐였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 로 나타났다.
*** 1944년부터 77년사이에 33라드이상 방사선에 쬐였을 가능성있어 ***
배틀리 연구소가 정부를 대신, 2년간에 걸쳐 실시한 이번 연구는
핸포드의 핵개 발 시설로부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얼마만큼의 방사선을
흡수했는지 알아보기 위 한 것이었다,
장차의 연구는 이 지방 주민들이 다른 지역 주민들보다 갑상선 질환에
더많이 걸리는 지의 여부를 알아보는 것이다.
이번 연구결과 대부분의 주민들이 1.7라드 이하의 방사선에 쬐인
것으로 나타났 다.
「라드」란 방사선으로부터 조직에 흡수되는 에너지의 양을 표시하는
단위로 미 국정부는 현재 핵무기 공장 근로자들이 1년에 5라드 이하의
방사선만을 쬐도록 규제 하고 있다.
18명의 과학자들이 공동으로 작성한 이 연구 보고서는 방사능에 오염된
우유를 마셨던 유아는 가능성이 희박하긴 하나 2천9백 라드 이상의
방사선에 쬐였을 수 있 다고 지적했다.
이번 조사단의 수석 대변인인 존 틸 박사는 "나는 이번 발견이
시사하는 바를 강조하고 싶다 "고 말하고 말하고 "그러나 이 지역에서
더이상의 위험은 없다"고 덧 붙였다.
제임스 와트킨스 미에너지 장관은 지난 11일 기자회견에서 1940년대에
핸포드에서 유출된 방사선은 인근 주민들에게 질병을 유발하기에
충분하다고 밝혔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