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상원 군사위원회 인력소위 (위원장 존글렌.민주.오하이오주)는
10일 비공개 회의를 갖고 행정부가 계획하고 있는 군병력감축인원의
약 3배에 달하는 현역병력 10만명을 내년에 감축하기로 표결했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소식통을 인용, 11일 보도했다.
*** M1 탱크 생산라인 유지도 표결 ***
또 상원 군사위원회의 재래식 병력 소위(위원장 칼
레빈.민주.미시간주)는 리처드 체니 국방장관이 2년내에 폐쇄할 것을
계획중인 M1 탱크 생산라인을 유지하기로표결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한편 상원 군사위 소위들의 이같은 표결에 대해 군관계자들은 즉각
의원들이 지역구 주민의 실업을 막기 위한 정치적 이해로 불필요한
군수생산라인은 유지하면서군으로부터 병사들과 장교들을 몰아내려는
"비겁한 정치적 결정"을 했다고 비난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 신문은 이같은 군인원 감축의 규모와 방향은 부시 대통령과 체니
국방장관이군사비 삭감을 둘러싼 의회와의 대결에서 패배하고 있음을
시사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체니 장관은 국방예산은 향후 5년간에 걸쳐 대폭 삭감될 수 있으나
인력 감축은군의 혼란을 막기 위해 첫 해에는 상대적으로 소규모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해왔으며 또 군인력이 대량해고되지 않도록
보호하는 것이 자신의 최우선 목표 가운데하나라고 강조해 왔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상원 군사위원회(위원장 샘 넌.민주.조지아주)는 이번 주부터 행정부가
제출한3천70억 달러에 달하는 국방예산 지출법안을 소위별로 비공개 회의를
통해 심의하고있으며 상원 지도자들은 상원이 여름휴가에 들어가는 8월3일
이전까지 예산심의가종결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하원은 9월 이후에야 국방예산 심의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