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를 떠나려는 쿠바인 7명이 또 11일 아침 아바나주재 체코슬로바키아
대사관에 들어감으로써 체코 대사관에 피신한 쿠바인이 14명으로 늘어났다.
루보미르 흘라디크 체코 대사관 공보관은 지난 9일 7명의 쿠바인이
체코 대사관에 피신한 이래 경찰이 대사관 주변을 경비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이날 아침 일찍대사관 직원 하나가 문을 열자 다른 7명의
쿠바인들이 대사관 정원에 들어왔다면서 이들은 출국을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 쿠바인 7명 또 체코대사관 에피신 ***
쿠바 외무부 대변인은 체코 대사관 주변의 경찰 경비에 관해서
질문받고 "나는그들이 대사관에 들어가는 사람을 저지하기 위해 그곳에
있는 것이 아니고 질서유지를 위해 그곳에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방 외교관들은 쿠바 정부가 의도적으로 쿠바인들이 체코 대사관에
들어가는것을 막지 않기로 결정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지난 9일 체코 대사관에 피신한 7명의 쿠바인중 학생이라는 2명은
정치적 망명을 요구하고 있으며 정치적 반체제 인사라는 다른 5명은 유럽을
여행한후 쿠바 정부의 보복의 우려없이 귀국할수 있게 되기를 바라고 있다.
쿠바 외무부는 새로운 7명의 피신이 있기전인 10일밤 발표한 성명에서
쿠바인들의 체코 대사관 피신은 쿠바가 불안하다는 그릇된 인상을 주기
위한 것으로서 체코대사관이 쿠바인들에게 피신처를 제공함으로써 외교적
기능을 벗어나고 있다고 비난하고 쿠바 정부는 이들 시민들이 체코
대사관을 떠나는데 관해서 협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 소식통들은 쿠바 외무부가 최근 알바니아에서 벌어지고 있는
주민들의 대규모 외국 대사관 피신사태가 쿠바에서 되풀이되는 것을
회피하기 위해 지닌 9일저녁 외국 대사들을 초치, 체코 대사관 사태를
설명하고 쿠바가 국외탈출을 희망하는쿠바인들의 출국에 관해 협상하지
않을 방침임을 통고했다고 말했다.
쿠바인들의 체코 대사관 피신사건은 최근 급속이 냉각되고 있는 체코의
비공산정부와 아바나 공산당국간의 관계에 복잡한 외교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반공 반체제인사 출신인 체코의 바클라프 하벨 대통령은 지난달 쿠바의
피델 카스트로 대통령에게 쿠바의 인권문제에 관한 서한을 보냄으로써
카스트로를 화나게했으며 쿠바의 공산당 지도부는 동유럽을 휩쓸고 있는
정치.경제적 개혁에도 불구하고 쿠바는 공산당의 1당체제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