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부는 남북 고위급회담 참석자들의 왕래수단으로 항공기가 이용될
것에 대비, 서울-평양등 남북간 항공노선 개설을 위한 구체적인 준비작업에
착수하는 한편 ICAO(국제민간항공기구)등과 협조해 남북통과 국제항공노선의
개설도 추진키로 했다.
*** 국방부와 안보문제등 협의 ***
6일 교통부에 따르면 남북간 항공로개설방안을 우리 정부가 일단 긍정적으로
검토키로 함에 따라 서울을 비롯, 부산, 제주등 국내 각공항과 북한의 평양,
신의주, 원산등을 각각 잇는 노선들의 개설에 대한 기술조사 작업에 들어가는
한편 국내 FIR(비행정보구역)을 관장하는 국방부측과도 이와 관련한 안보 및
FIR 관리문제등에 대해 협의키로 했다.
교통부는 운항, 관제, 통신등 정부의 항공기술 관계관과 항공사 기술진등
으로 하여금 남북간 항로개설을 위한 기술검토에 착수토록 하는 한편 장기적
으로 정기노선이 개설될 때에 대비해 공항 관련시설의 확충등도 검토하기로
했다.
*** 당분간 부정기 노선될듯 ***
교통부 관계관은 남북간 항공노선이 개설되더라도 당분간은 고위급 회담등이
열릴 때나 사용하는 부정기 노선이 될 것이며 부정기 노선중에서도 전세기편
등이 주기적으로 운항해 정기노선 성격을 띄는 소위 퍼블릭 차터 노선의
수준에도 못미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선의 종류는 독일등의 예를 감안, 국내선으로 정해질 전망이다.
교통부는 이와함께 지난 84년 이후 ICAO가 남북 양쪽에 계속 제의해온 남북
통과 국제노선의 개설에 원칙적으로 동의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오는 7월말
내한하는 코타이테 ICAO이사회 의장에게 이를 공식 통보할 방침이다.
*** 중-일 잇는 남북통과노선 개설도 ***
코타이테 의장은 7월 중순부터 7월말 사이에 우리나라와 북한, 일본, 중국
등을 잇따라 방문, 4국을 잇는 신규 국제항공노선의 개설을 추진할 예정이다.
ICAO측은 우선 도쿄에서 서울과 평양을 각각 거쳐 북경으로 가는 국제항공
노선을 개설하고 이어 4개국 사정을 보아가며 4개국간의 복합노선을 개설하는
방안을 마련, 4개국에 계속 의사를 타진해 오고 있다.
현재 일본-중국간 항공루트는 제주 남쪽을 거치도록 돼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