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회사의 과다보유 부동산의 매각처분이 극히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증권감독원이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5.8」부동산대책에
따라 16개증권사들이 자진매각키로 한 2천3백79억원(장부가격)어치의
부동산 가운데 지금까지매각이 완료된 부동산은 32억9백만원에 그쳐
금액기준으로 1.3%만이 매각된 것으로나타났다.
매각이 완료된 부동산은 전체 83건 가운데 ▲대우증권 수원지점 부지
▲대신증권 구명일동지점 사옥 일부 ▲한일증권 인천지점 부지 ▲동양증권
광양지점 부지등4건에 지나지 않고 있다.
한편 증권감독원은 당초 계획대로 자체매각시한인 오는 8월말까지
팔리지 않은증권사 부동산은 모두 성업공사에 매각을 위임토록 하겠다고
밝혔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