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들이 채권투자 활성화를 위해 신상품으로 개발, 발매중인
세금우대 소액채권저축이 증시침체가 계속되면서 판매실적이
급증하는 등 크게 인기를 끌고있다.
*** 주식시장 침체 - 높은 수익률등 작용 ***
6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25개증권사가 지난달 1일부터 일제히 판매를
시작한 세금우대 소액채권저축의 판매실적은 지난 4일까지 10대증권사의
판매분만도 9백35억1천9백만원에 달하고 있어 나머지 15개 중소형사의
판매분까지 포함할 경우 1천억원을 웃돌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같은 판매실적은 이 상품의 저축한도가 최고 5백만원인 점을 감안
할때 발매개시 한달여만에 무려 2만명을 상회하는 고객을 이미 확보한
것으로 다른 상품에 비해 비교적 빠른 실적 증가세를 보여주는 것이다.
증권사별 판매실적은 ▲지난 5월 18일부터 이 상품의 단독발매에 나선
한신증권이 3백23억8천2백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대우 3백2억2천만원
▲현대 93억4천1백만원 ▲럭키 73억7천만원 ▲동서 59억7천만원 ▲고려
26억8천4백만원 ▲쌍용 19억3천4백만원 ▲대신 14억8천4백만원 ▲동양
11억1천4백만원 ▲제일 10억2천만원 등의순이었다.
이처럼 소액채권저축의 판매가 호조를 보이는 것은 주식시장이 침체를
계속하고있는 데다 다른 금융상품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보장하고 있고 대형 증권사들의 캠페인이 활발히 전개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이 상품에 편입될 채권물량이 ▲통화채 3백65일이상짜리 ▲지난
4월1일이후 발행된 금융채 등으로 한정돼있어 증권사들은 편입조건에
알맞는 채권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등 동분서주하고
있음에도 적정 물량확보에 큰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증권사 관계자들은 최근 증시침체속에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이 상품의 편입대상 채권을 회사채등으로 확대하는 방안 등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