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29일 "남북한간의 실질적 경제협력 추진을 위해
북한을 통해 들어오는 항공기와 선박등 운송수단과 물자의 반입을
무제한 허용하고 북한을 포함, 사회주의국가들과 제3국에 대한
합작진출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노대통령은 이날 6.29선언 3주년을 맞아 청와대 영빈관에서
각계대표 1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국민과의 대화" 서두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90년대의 국가발전과 국민통합을 위한 정부의 정책방향을
제시하면서 대표토론자 12명과 국민관심사에 대한 토론을 벌였다.
노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리는 민족성원 모두의 행복과 번영을
이룰 수 있는 경제력을 키워가야 한다"고 강조하고 "경제분야는 정치성을
초월해 남북한간에 서로가 필요로 하는 물자 기술 자본을 교류하고 경제협력
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경제의 지속적 발전과 국민 각계각층간의 갈등을 해소하는
방안으로 "오는 가을 세제개혁을 통해 집이 없는 저소득 근로자에 대한
특별공제제도를 마련, 전/월세값 인상에 따른 근로자의 부담을 덜고
의료공제비 혜택을 넓혀 서민의 의료비부담을 줄이겠다"고 밝혔다.
*** 농외취업 직업훈련 확대등 밝혀 ***
노대통령은 영세농어가의 복지확충을 위해 농외취억 직업훈련확대와
추곡수매의 우선실시를 제도화하며 92년까지 사회복지분야 대학졸업자등
전문요원 4천명을 채용, 저소득층 밀집지역 읍/면/동에 배치해
가구별로 자립책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노대통령은 또 병실부족을 개선하기 위해 민간병원의 신증설을
지원해 향후 3년간 2만개의 병실을 늘리도록 하고 응급환자가 언제
어디서나 즉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내년까지 응급의료체제를 완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또 "부동산투기는 이번 기회에 반드시 근절되도록
하겠다"고 거듭 강조하고 부동산거래를 실명화하는 법률을 제정해 투기행위를
제도적으로 봉쇄하겠다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민주주의와 번영, 그리고 국민통합을 이루는 일이 바로
평화적 통일을 실현하는 바탕"이라고 강조하고 번영과 국민화합을
위해 <>통일에 대비한 경제체제 완비 <>모든 경제주체에 대한 역할
분담 <>국민의 삶의 질향상 <>계층간 부문간 갈등 해소 <>국민이 안심하는
사회조성등 5가지 과제를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영훈국무총리등 전국무위원과 대통령수석비서관 전원,
그리고 경제단체장등이 배석한 이날 토론에는 약 2시간에 걸쳐
일문일답식으로 진행됐으며 토론은 TV와 라디오로 전국에 동시에
중계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