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는 청와대 특명사정반이 군납업무를 총괄하는 국방조달본부의
원가국 원가총괄관(군무이사관) 주현식씨(52)의 업무상 비위사실을
통보해옴에 따라 지난 23일 주씨를 중징계 해임 조치했다고 28일 밝혔다.
국방부조사대의 조사결과 주씨는 87년초부터 89년말까지 군납품의
원가산정 실무책임자인 원가국 원가과장(군무원3급), 전산실장(군무원2급)
등으로 있으면서 군납업체인 태창그랜드 사장 정봉태씨(42)등 평소
안면이 있는 군납업자들로부터 해외출장비, 용돈, 명절 떡값등의 명목으로
1차례에 30만-2백만원씩 18차례에 걸쳐 모두 1천3백여만원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 온라인 입금통해 납품업자들로부터 수뢰 **
주씨는 특히 지난 88년 9월초와 89년 12월말 차량덮개와 개량베개등
연간 10억여원어치의 군수품을 납품하는 정씨에게 떡값을 달라고 요구,
각각 50만원과 30만원을 받았으며 다른 납품업자들로부터는 외환은행을
통한 무통장입금등의 방법으로 돈을 받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80년 육군중령으로 예편하면서 조달본부 군무사무관으로 특채된
주씨는 현재 50평짜리(시가 6억원) 서울서초구 서초1동 삼풍아파트에
살고 있다.
국방부조사대는 주씨의 금품수수사실을 인지, 내사를 해오던중 지난
8일 청와대 특명사정반의 비위사실 통보에 따라 본격적인 조사에 나서
주씨의 비위사실을 확인, 중징계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