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상곤 중국국가주석(83)이 급성 충수염으로 병원에 입원, 수술을 받았으나
현재상태는 양호하다고 중국관영 신화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양주석이 지난 25일부터 급성 충수염으로 병원에 입원하는
바람에 27일 천안문광장에서 개최된 이센 아브레 차드 대통령의 방중환영식에
참석치 못했다고 말했다.
이 통신은 또 양상곤 국가주석 대신 차드대통령 방중환영식에 참석한 왕진
국가부주석이 아브레 대통령에게 "양주석이 비록 나이가 많기는 하나 수술을
받고난 뒤에는 심장과 혈압등 모든 것이 정상적인 상태"라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중국외교부의 한 대변인도 이같은 보도를 확인했다.
북경의 한 외국인 의사는 "따른 합병증만 없다면 양주석은 아주 빨리 회복
할수 있으나 양주석과 같은 나이에는 수술 그 자체가 위험한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