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고슬라비아 세르비아공화국 의회는 26일 알바니아인 다수 거주지역인
코소보 자치주에 대한 연방당국의 직접 통치를 의결, 코소보 자치주당국의
통치권을 정지시켰다.
세르비아 공화국 의회 의원들은 이날 하오 코소보 자치주 출신 의원들이
퇴장한 뒤 전날 세르비아 민족주의자들이 제안한 "특별상황"선언을 만장
일치로 승인하고이를 즉각적으로 발효시켰다.
이날 표결에 부쳐진 "특별상황"은 헌법 질서 전복을 목적으로 하거나
세르비아 공화국의 영토보전을 위협하는 조직적인 활동을 포함하고 있다.
의원들은 코소보주에서 법에 따른 통치는 더 이상 가능하지 않으며
그곳에서는 무정부주의가 지배하고있다고 말하고 공화국 당국은 코소보주
에서 법과 질서를 회복할수 없고 따라서 필요한 조치들을 취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주민의 90%이상이 알바니아인들로 구성된 코소보 자치주에서는 세르비아인
들의 지배에 대한 알바니아인들의 분노로 계속적인 분쟁에 휩싸여 왔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